'나의 나라' 양세종, 눈빛 연기 폭발

기사입력 2019.10.06 23: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100608364125444-540x745.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양세종이 어두운 카리스마를 폭발시켰다. 

 

지난 5일 방송된 '나의 나라'에서 양세종은 동생 서연(조이현)을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는 서휘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휘는 눈앞에서 아픈 연이 쓰러지는 모습을 보며 남전(안내상)의 계략으로 억울하게 군역에 끌려갔다. 그는 절망했지만 어느덧 살아남아야 한다는 생존 본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양세종은 눈빛 연기로 휘의 절망감과 처연한 감정, 간절함 등을 표현했다. 한없이 따뜻했던 휘는 생존 본능으로 독한 기운만 넘쳤고, 양세종의 울부짖는 감정 연기는 '나의 나라'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했다. 

 

양세종은 휘가 처한 상황에 따라 감정의 섬세한 변화를 예리하게 포착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나라가 뒤바뀌는 혼돈의 시기 억울한 현실에 내던져진 안타까운 인물을 연기하며 치밀한 캐릭터 해석과 빼어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이해시켰다. 현실감을 부여하는 연기력과 상대 배우와 어울리는 조화로운 균형 감각 덕에 휘가 뿜어대는 어두운 카리스마가 더욱 강렬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