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 소식] 'BIAF2019',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 프로그래머들 초청, 애니메이션 포럼 개최!

기사입력 2019.09.26 01:5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안시, 자그레브, 브뤼셀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 프로그래머들에게 직접 듣는 페스티벌 이야기!'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BIAF2019)이 오는 10월 19일(토) 한국만화 영상진흥원 5층에서 세계적인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 프로그래머 3명과 한국 애니메이션 산업계의 현직 전문가들 8명을 초청하여 BIAF 애니메이션 포럼을 진행한다.

 

브리셸.jpg

[사진=브뤼셀 아니마의 프로그래머, 카린 반덴리트 / 제공=BIAF]

 

올해 BIAF 애니메이션 포럼은 두 개의 다른 주제로 섹션을 구성하였다. 첫 번째 섹션에는 브뤼셀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프로그래머인 카린 반덴리트,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프로그래머인 세바스티앙 스페러, 자그레브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의 프로그래머인 마테아 밀리치가 참석하여 각국의 애니메이션 영화제가 갖고 있는 성격과 역사에 대하여 발표하고, 영화제에 대한 궁금증을 직접 묻고 답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32_still02.jpg

[사진=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프로그래머, 세바스티앙 스페러]
 
두 번째 섹션에서는 한국애니메이션산업의 생태계와 정책적 과제라는 주제 아래에 '애니메이션 투자 환경과 활성화 방안'의 정무열 보스톤 창업투자 대표, '정글에서의 공생은 가능할까?(이하 생략)'의 나호원 한국독립애니메이션협회 감독, '뉴미디어, OTT 플랫폼 환경에 따른 애니메이션 배급, 유통 전략'의 장연주 KTH 콘텐츠사업본부 과장, '애니메이션 진흥법과 미디어의 역할'의 남한길 EBS PD의 발제가 이어진다.
 
이후, 탁정삼(한국콘텐츠진흥원 차장), 최원재(감독), 조경훈(스튜디오 애니멀 대표, 한국애니메이션산업협회 부회장), 김원규(한국애니메이션제작자협회 국장)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질의  응답하며 토론의 깊이를 더하게 될 것이다.
 
BIAF 애니메이션 포럼은 이전의 아시아 애니메이션 포럼의 학술적인 토론에서 한 걸음 나아가 구체적이고 현실반영적인 토론의 장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사)한국만화애니메이션학회와 손잡고 기획하였고, 가톨릭대학교 디지털문화콘텐츠센터도 함께 주관하였다.
 
이번 BIAF 애니메이션 포럼은 21번째를 맞는 BIAF를 통해 세계적인 페스티벌의 의미를 되새기고, 한국 애니메이션 산업의 구조가 발전 지향적 시스템이 되기 위한 방안들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애니메이션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는 학생들과 한국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고 유통하려는 업계 종사자들에게 소통과 도전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외 애니메이션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애니메이션 포럼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 중인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 BIAF2019는 오는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부천시청, 한국만화박물관, CGV부천, 메가박스COEX 등에서 열린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