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정운천 의원 두 번 연속 최고위원 당선, "실사구시 정당으로 당 위기 극복하겠다!”

기사입력 2017.11.13 14:2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당원투표에서 책임당원 1,821표, 일반당원 1,874표 득표
- 최종 합산결과  3,003표⋅10.3%로 3위
- 정운천 의원 “지역과 이념을 넘어 민생과 실용의 실사구시 정당으로 ‘중도·보수 대통합’ 시대 열겠다!”
지난 2주간 진행된 바른정당 당대표 경선에서 기호 2번 정운천 후보가 최종 3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지난 2주간 진행된 바른정당 당대표 경선에서 기호 2번 정운천 후보가 최종 3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기호 2번 정운천 의원은 권역별 당원투표에서 책임당원 1,821표를 포함해 일반당원 1,874표를 득표하였으며, 여론조사에서는 5.6%를 얻어, 최종 합산한 결과 3,003표⋅10.3%로 3위를 차지했다.

이번 바른정당 당대표 경선은 책임당원 투표결과 50%, 일반당원 투표결과 20%, 여론조사결과 30%를 반영하여 당대표 및 최고위원을 선출하였다.

정운천 의원은 지난 8일, 바른정당 탈당파를 막기 위해 ‘11·13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후보직에서 사퇴했지만, 바른정당 동료의원과 당직자, 원외 위원장들의 재출마 요청으로 전당대회에 복귀한 바 있다.

바른정당 관계자는 “정운천 후보는 그동안 당 최고위원과 민생특위20 총괄위원장을 역임하며, 동료의원들과 원외위원장, 당원들을 똘똘 뭉치게 하며 리더십을 증명해왔다”며, “‘보수와 진보의 진영을 뛰어 넘어 실용, 민생정당으로 만들겠다.’는 절절한 호소가 이번에도 당원들을 결집시킨 것 같다.”고 분석했다

정운천 후보는 “바른정당이 안팎으로 위기지만, 최고위원으로서 유승민 대표와 함께 민생과 실용으로 지역과 이념을 뛰어넘는 실사구시 정당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히며,

“현장 중심의 ‘바른정당 민생특위20’을 더 확대하고, 승자독식구조의 소선거구제도 개편 등을 통해 다당제 하에서 중도보수를 전체를 아우르는 통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당원투표에서 전체 투표율은 23.54%(전체 68,852명 중 16,207 투표), 책임당원 투표율은 35.44%(전체 : 21,930명 중 7,772명 투표), 일반당원 투표율은 17.98%(전체 46,922명 중 8,435명 투표)로 집계되었으며, 여론조사는 2개 기관(닐슨컴퍼니코리아, 글로벌리서치)에서  진행됐다.

최종 합산결과 1위는 유승민 후보가 16,450표⋅55.6%, 2위는 하태경 후보 7,132표⋅24.5%, 4위는 박인숙 후보가 1,366표⋅4.7%, 5위는 정문헌 후보가 797표⋅2.7%, 마지막으로 박유근 후보가 336표⋅1.2%를 차지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