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남북 공동 기념사업 추진”

기사입력 2018.07.04 09: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WJnXI2vrjBQwKZiGb5NZCEHWnQlR8JFu314pMGTt.jpg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공식출범[사진=청와대]

 

[선데이뉴스신문]문재인 대통령은 3일 “남과 북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함께 공유하게 된다면 서로의 마음도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대한민국 100주년을 준비하기 위한 위원회 출범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부가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내년에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남북 공동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추진위)’에 3·1운동 관련 남북 공동사업 준비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내년 3·1운동 100주년 기념 공동행사 개최를 제안했다고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가 3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내년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지만 북한은 임시정부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며 “이에 따라 내년에 공동행사가 치러진다면 임시정부가 아닌 3·1운동 100주년에 국한한 행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 284(구 서울역)에서 열린 추진위 출범식에서 “김 위원장과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기념 사업 추진을 논의했고 판문점 선언에 그 취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선언에는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항이 없다. 청와대 관계자는 “관련 내용이 합의문에 안 들어간 것은 실무협상 단계에서 준비한 게 아니라 문 대통령이 따로 준비해 직접 김 위원장에게 제안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서 “남과 북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공유하게 된다면 서로의 마음도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선조들의 위대한 유산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념사업 하나하나로 청년들이 대한민국을 더 사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향후 나라를 위한 헌신을 기억·기념하기 위한 ‘기억의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미래 100년을 준비하기 위한 학술대회와 초·중·고 학생 대상 민주시민 교육도 병행할 방침이다.

 

추진위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한완상 전 통일·교육부총리를 공동위원장으로 대통령이 위촉한 민간위원, 정부위원, 국민 등 100명 이내로 구성된다. 문 대통령은 1차로 68명의 민간위원을 위촉했다. 이 가운데 여성 위원은 35명(51%)이다. 문 대통령은 오전 국무회의에서 “(추진위의) 여성 민간위원 비율이 과반이다. 정부 위원회 최초”라며 “국민들이 성평등 문제만큼은 이 정부에서 확실히 달라졌음을 체감할 수 있도록 전 부처가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