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의 ‘의무고발요청권’ 도입 이후 4년간 단 17건만 사용..."처리기간도 평균 234일에 달해"

기사입력 2018.10.12 09:1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14년~‘18년 8월 280건 접수, 266건 검토 완료해 17건 고발 요청
-  접수한 사례의 평균 처리기간은 234일! 최대 694일까지 걸려

 

백재현600.jpg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경기 광명갑)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경기 광명갑)은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를 근절하기 위해 2013년 중소기업청장에게 주어진 의무고발요청권이 제도 도입 이후 4년간 단 17건만 이용되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실효성을 높일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현재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 32조, 「대규모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42조,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71조,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44조, 「대리점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33조 등에서 공정거래위원회에 전속고발권이 부여되어 있다.

 

단, 2013년 법률 개정을 통해, 공정거래위원회가 고발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정하더라도, 감사원장, 조달청장, 중소기업청장(現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사안을 검토하여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을 요청할 수 하게 하였고, 이러한 고발 요청이 있는 때에는 공정거래위원장은 검찰총장에게 고발하도록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출 자료에 따르면, 중소기업청장에게 의무고발요청권이 도입된 이래 2014년 9월을 시작으로 2018년 8월 현재까지 총 280건을 접수해 266건을 검토 완료하였으며, 266건 중 약 6.4%인 17건에 대해서만 고발을 요청하였고, 249건에 대해서는 미고발 조치하였다. 무조건적인 고발이 바람직하지는 않지만, 단 6.4%에 대해서만 고발 조치가 이뤄진 것은 지나치게 소극적인 태도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접수된 사례 280건의 평균 처리일은 234일이고, 최대처리기간이 소요된 건은 무려 694일에 달했는데, 처리기한도 과도하게 늦어 불공정행위에 대한 처벌이 적시에 이뤄지지 않을 우려도 제기됐다. 

 

백재현 의원은 “사회적 파급효과, 중소기업에게 미친 피해 정도 등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검토하여 공정위에 고발을 요청하면 공정위가 검찰에 고발하도록 한 것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중소기업 보호 의무를 더 강화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면서, “도입 이후 만 4년간 중기부가 단 17건에 대해서만 고발을 요청한 것은 지나치게 소극적인 자세가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백 의원은 “사례 접수 이후 평균 처리기간이 234일, 최대 처리기간이 694일에 달하는 것은 검토 기간이 과도한 면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인력이 부족하다면 담당 인원을 보강하여 불공정행위에 대해 적시에 실효성 있는 대응을 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