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 현재 국회의 모습은 부끄럽기 짝이 없다"

국방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안도감
기사입력 2019.02.07 17:2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방위원회 오찬간담회(2).JPG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7일 국방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최근에 국회의장 이전에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그리고 의회주의자인 한 사람으로서 두 사건을 보고 감명을 깊게 받은 바 있다"고 모두발언에서 밝혔다.

 

문 의장은 "하나는 영국 의회에서 브렉시트가 의결되는 날"이라며 "복잡한 상황에서 의장이 의결을 하자 바로 승복하는 모습을 보고, 이것이 국회의 본산인 영국 의회의 모습이구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미국 의회에서 대통령이 연두교서를 발표하는 날"이며 "연두교서 후 야당에서는 혹평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입장, 퇴장 시, 그리고 연설 중간마다 기립박수를 수차례 치는 모습을 보고, 이것이 성숙한 싸움을 하는 모습이구나 생각한다"고 했다.

 

문 의장은 "싸움을 하긴 하되, 논리로서 싸움을 하는 의회, 그리고 이를 승복하는 의회, 이런 의회상이 우리가 나가야 하는 의회상이 아닌가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국회의 모습은 부끄럽기 짝이 없다. 물론 국회의장 책임을 피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비정상적인 모습이다. 싸울 때 싸우더라도 국회를 열어 놓고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의장은 "20대 국회는 전반기에 영원히 역사에 남을 일을 했다. 1,700만 연인원이 동원된 시위 상황에서 23 이상의 찬성으로 대통령 탄핵을 의결했다. 역사 속에 길이 남을 일이다. 그러나 하반기 제도화를 실패하면 우리가 왜 탄핵을 했는지 설명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한, "곧 여야 함께 방미 예정이다. 한미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는 상황에서 여야가 함께 미국을 방문한다는 것 고무적이다. 혹시 방미 관련해서 충고해주실 것 있으시면 말씀해주시길 바라며 이 외에도 국회 개혁, 현안문제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비공개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일본 초계기 사건, 국방위원회 차원의 의원외교 활성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참석자들은 특히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이 최근 타결로 가득을 잡은 데 대해 안도감을 표시하면서도 방위비 분담액 산출 기준과 근거 마련 및 사용 투명성 제고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일본 초계기 사건과 관련해서는 국방위 차원에서 국방부로부터 정확한 보고를 받은 뒤 대책을 강구하기로 하고  또 사태가 더 이상 악화해서는 안 되며 양국 의회가 나서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국방위원회 오찬간담회(1).JPG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안규백 국방위원장과 백승주(자유한국당 간사), 민홍철(더불어민주당 간사), 서청원, 이주영, 최재성, 황영철, 김병기, 이종명, 정종섭 의원이 참석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